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BLOG

BLOG

BLOG

게시판 상세
제목 탈모의 원인, 예방하는 방법은?
작성자 전정호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22-10-17 21:48:05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5032

1. 두피 가려움, 탈모의 시작증상 일까?

피부가 가려우면 사람들은 큰 문제가 발생한 걸 직감하고 병원에 가거나 관련 의학 글을 찾아보게 되는데 반면

두피가 가려우면 대부분의 사람은 그냥 아무렇지 않은 사소한 일처럼 넘어가는데 이것을 탈모의 원인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탈모는 모근에서 모발이 탈주하는걸 의미하며, 세척과 건조의 소홀함과 또는 외부의 스트레스, 자외선에 직접적인 노출 등 

탈출원인은 다양하며 모발 빠짐이 지속 되면 원형이나 기타 모양으로 두피가 드러나며 이를 탈모라고 부르게 됩니다.

 

2. 탈모, 10대에도 발생하는 이유

더불어 중년층부터 노년층은 물론 10대에서 20대까지 우리는 살아가면서 한 번쯤은 두피가 가렵다는 느낌을 받아 본 적이 있지만 

마땅히 케어 할 방법을 적극적으로 찾아보기보다는 넘어가 버리고 잊어버리게 됩니다.

그런 순간에도 두피의 피지 산화물과 이물질, 노폐물은 계속해서 쌓이고 방치되며 탈모의 원인을 부르게 됩니다.

두피가 가렵거나 건조할 수록 탈모 진행이 빠르게 오고 있다는 신호로 볼 수 있으며 평소 두피에 열이 많거나 가려움을 느낀다면

꼭 두피 건강에 신경 써야 하며 대표적으로 스트레스도 탈모의 원인 중 하나라고 볼 수 있습니다.

갑자기 스트레스를 받거나 계속 해소하지 못한다면 몸에 식은땀이 흐르고 체온이 오르게 되며 그 열이 두피까지 연결되어 탈모가 진행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3. 모발의 생의 주기가 끝난다면?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안드레겐성 탈모에 대해 설명 드리자면 사람에게 생에 주기가 있는 것처럼 모발에도 주기가 존재하는데 

두피를 뚫고 나온 머리카락은 2년에서 5년 동안 두피에서 자라고 그 후 성장을 멈추었다가 3개월 정도 두피에 머물다가 떨어지게 됩니다. 이러한 모발의 주기는 20회 정도 반복되며 이때 모발의 주기가 이상이 생겨 새로 자라는 머리카락보다 빠지는 머리카락 수가 

많아지면 탈모라고 볼 수 있습니다. 

 

4. 모발 손상이 일어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인간의 모낭은 약 10만 개로 그 안에 모발이 자라고 보호받는데 모낭은 어머니 뱃속에서 임신 9~10주 때 만들어지고 임신 7개월째 완벽한 모습을 띄우게 됩니다.

세상에 탄생하는 순간부터 단 하나의 모낭도 생기지 않으며 모낭이 손상되는 것이 탈모의 원인이라고 할 수 있고 모낭 뿌리 가장 안 모방의 씨앗이라고 할 수 있는 모유두는 각종 영양소와 호르몬과 산소를 공급하며 모발의 성장을 돕는데 외부 자극에 손상되거나 주기가 끝나면 영구적인 탈모가 진행됩니다.

 

모발 손상을 예방하는 방법은?

따라서 모낭의 손상을 최소화하고 주기가 끝날 때까지 관리하는 것이 탈모 예방의 올바른 대응 방법이라고 할 수 있으며 

우리가 피부에 스킨과 로션을 바르듯이 우리도 일생 속에서 가려움과 탈모를 유발 시킬 수 있는 두피를 청결하게 유지하는 생활 습관을 

만드는 것이 탈모의 원인의 원인을 제거라고 예방하는 지름길이자 건강한 두피를 유지하는 비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5. 남녀노소 찾아오는 탈모, 증상은?

현재 대표적인 탈모로 전체 탈모의 약 90% 이상을 차지하는 안드로겐성 탈모의 경우 남성은 유전적인 요인과 노화, 남성 호르몬의 

영향으로 이마 및 정수리 부위의 모발이 떨어져 나가 다시 모발이 자라나지 않는 초기 증상을 시작하며 양측 측두부 머리선이 후퇴하여 

이마가 드러나게 되며 결국 M자 형으로 빠지기 시작합니다.

여성 탈모의 원인과 예방법으로 유전 유전적 요인과 스트레스, 다이어트, 출산 등 다양한 요인으로 머리 선은 유지되나 머리 중심부 모발이 탈락 되며 트리 모양의 탈모로 진행 되는 것이 원인이며 각 상황에 맞게 예방법이 다르니 참고하시어 적절한 대응법을 숙지하시길 바랍니다.





6. 여름보다 가을이 더 머리가 빠지는 이유는?

다가오는 가을에는 여름에 비해 일조량이 줄어들어 테스토스테론의 분비가 일시적으로 늘어나게 되는데 이때 남성 호르몬으로 전환되어 탈모가 진행되기 시작하거나 이미 탈모를 겪고 있는 분이라면 그 진행 속도가 빨라질 수 있으니 지금부터 다가오는 가을을 대비하여 미리 탈모의 원인과 예방법을 파악하여 두피 건강 케어에 큰 관심을 쏟으실 필요가 있습니다.

외모가 경쟁력인 사회에서 머리 숱이 없다는 건 큰 스트레스를 불러오며 그 스트레스로 모발 빠짐 현상이 더 빨라지는 악순환 고리를 끊어낼 수 있도록 탈모의 원인과 예방법을 확인 하시고 두피가 가렵거나 비듬이 많이 생긴다면 초기에 빠른 대응으로 해결책을 찾으시길 바랍니다.





첨부파일 KakaoTalk_20220919_144026524.jp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