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BLOG

BLOG

BLOG

게시판 상세
제목 두피 가려움은 탈모의 초기 증상
작성자 전정호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22-10-17 21:45:37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5021

요즘 중년과 노년기는 물론 10대 후반부터 빠지기 시작하여 

드러나는 m자 탈모 등 줄어드는 머리 숱과 벗겨지는 두피 때문에

많은 분께서 탈모를 예방하는 방법을 알아보고 계십니다.





탈모약을 개발하는 사람에게 노벨상이 부여될만큼 

마땅하고 확실한 치료 방법도 없는 지금 

탈모를 늦추거나 예방하는 방법으로 특별히 탈모의 조짐이 보이지 않아도

 혹시 모를 미래를 위해서 두피 가려움 탈모에 대한 대책을 

10대 후반부터 세우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1. 탈모는 유전이다?

탈모는 유전적인 성향이 강하기 때문에 부모님이나 윗 어르신들이 탈모를 가지고 계신다면 후손은 유전적으로 탈모를 이어 받을 

확률이 크기 때문에 더욱 철저한 관리로 탈모 진행을 늦추거나 예방하셔야 합니다. 

유전적인 요인말고도 우리가 탈모에 노출되는 외부 요인으로는 술, 담배, 생활 습관, 스트레스가 크게 영향을 끼치고 있는 추세입니다.



유전적인 요인도 탈모의 원인에서 빼 놓을 수 없지만 생활 습관 때문에 후천적으로 탈모를 겪는 분도 많으시며 탈모를 유발하는 

나쁜 원인으로 하나 설명드리자면 한 여름 더운 나머지 머리를 말릴 때 에어컨 바람으로 말리시는 분이 이에 해당합니다.

해당 방법으로 드라이를 하신다면 두피에 필요한 수분까지 바짝 건조시킬 수 있으므로 에어컨 바람이 아닌 헤어드라이기나

선풍기 바람으로 말려야하며 습기가 과도하게 남는다면 모낭충을 불러일으킬 수 있으니 꼼꼼하게 말리시는것이 중요하며 

모자와 머리를 묶어야하는 경우 한층 더 모발과 두피를 안내드린 적당한 온도에 말려주신 후 진행해주셔야 탈모 예방을 하실 수 있습니다.





특히 비가 많이오는 장마철에 머리를 더욱 꼼꼼하게 말리시는것이 중요하며 수건으로 물기를 제거할 때 비벼서 수분을 

털어대는 경우, 머리결이 상하는것은 물론 민감한 두피를 자극하게 되므로 수건으로 톡톡 두드리며 수분을 흡수시키는 것이 좋으며 

손가락이나 굵은 빗으로 머리를 빗어 마무리하는 것이 건강한 두피 케어 방법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2. 건강한 두피 마시지 방법



시간이 날 때마다 틈틈히 하루에 3회 정도 두피를 손 끝으로 꾹 꾹 시원하게 마사지를 진행해주시면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만들어 

모근과 두피를 튼튼하고 건강하게 만들어줄 수 있으니 시간이 나실 때마다 두피 건강과 탈모 예방을 위해 

엄지손가락으로 관자놀이 꾹 누르신 후 중지와 검지로 이마 경계선 부분으로 시작하여 천천히 따라 눌러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반대로 3회 이상으로 과도하게 마사지하는 것을 오히려 두피 건강을 해칠 수 있으니 

이 또한 5분 내외로 하루 3번 시간과 횟수를 정해놓고 건강하게 마사지 하시길 추천드립니다.





음주와 흡연도 탈모를 부르지만 생활습관도 탈모를 부르는 큰 원인인 만큼 올바른 생활 습관으로 탈모를 사전에 미리 방지하시고 

건강한 두피 마사지를 통해서 건강하고 풍성한 모발을 끝까지 유지하시길 에브리톡톡이 응원합니다.





첨부파일 KakaoTalk_20220914_141515478_01.jp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